한심이 wrote:
> 내 어렸을때부터 운동을 좋아하여 태권도, 합기도, 쿵후, 요가 등을 배우며 함께 호흡법도 병행을 했다(이때는 크게 무리하지 않게 호흡단절법을 했음)
>
> `84년 1월에 군에 입대를 하여 호흡단절법을 친구와 같이 본격적으로 하기 시작했다.
>
> 역근경, 내공양생술전서, 기공과 차력술, 요가등의 책을 보고 운동과 함께 군생활 하면서 남는 거의 모든 시간을 투자했다.
> 이때 호흡을 멈추고 기마식 자세에서 두 주먹으로 단전을 치면서 4분 30초까지 숨을 멈추고 억지로 버티기를 3년여.......
>
> 이때의 배심은 좀 튼튼했다. 예로 동료가 M16소총 개머리판으로 명치를 세게 쳤어도 문제가 없을 정도며, 힘도 파괴력도 평범 이상이 되었다.
>
> 전역을 하고 본격적으로 운동을 배우기 위해 전국의 고수를 찾아 다녔다.
> 이때 부산에 있는 십팔반무예의 어느분을 만났고, 범어사의 계명암과 도장을 오가며 본격적으로 운동을 하기 시작했고, 불경과 각종 철학서적을 읽게되었으며, 이때 단의 실상이라는 책도 읽게 되었다.
> 이로 인하여 여전히 폐식이 최고라는 고정관념을 버리지 못한채 계속해서 수련.....(이곳에서 가르치는 것은 소주천이 임동맥을 통과하는 것으로 가르침)
>
> 그러나 몇년을 수련해서 얻은것은 멍청하게 항우같이 힘만세지고 밝은 지혜로움이 없어지며, 점점 멍청해져간다는것이 최대의 단점인줄을 너무나 늦게 알게 된 것이다. 또한, 건강이 점점 안좋아진다는 것이다(특히 간, 위장등)
>
> 수련중 기는 회음혈을 따라 동맥으로 해서 경추7번 흉추 1번 있는 곳까지 가다가 멈추었다(지금도 그곳이 정기가 부족할때마다 좋지를 않음) 이때 정좌를 해서 숨을 멈추고 있으면 몸이 들썩거리면서 10~30센티미터씩 뛰어오르기도 했었다. 그러던 어느날............
>
> 봉우스승님을 개인적으로 처음 뵙게된 그 날......
> 그날은 정말 내 인생 전체가 바뀌게 된 날이다.
> 그 찬란한!!! 해보다도 더 밝은 빛이 내 앞에 있었기 때문이다(과장이 아님)
> 약 2~3초.... 다시 정신을 가다듬고 앞을보니 스승님께서 계신것이다.
>
> 그 후로 호흡법을 완전히 바꾸고 정상으로 돌아오기까지는 정말 두배의 정성과 노력이 필요했다.
>
> `91년 어느날 좌협이 뚫리고 연정 16법을 익히게 되었다.
> 지금은 사회생활을 하고 있으며, 내게 전심수련의 그날이 오면 다시한번 성심을 다 할 것이다.
> 그리고 운동좋아해서 얻은 것들이(물론 다치고 빠지고 해서 잃은것도 많음)
> 우리전래의 탁견법 1년한것보다 못하다는 것이다.
>
> 이젠 다시는 옆길로 갈 이유가 없어진것이 내게있어 최대의 얻음이다.
>
> 이제 30대 중반이 넘어 인생 반을 살았는데 앞으로의 반은 내 얼마의 발전이 있을까 기대를 해본다.
>
> 그럼 이만....
> "추신"
> 좀더 자세히 기록하려 했으나 어차피 잘못된 길을 갔던 것이니 이하 생략하고
> 이 공부 시작하려는 후배나 지금도 폐식하시는 분들은 하루속히 명명의 길인
> 조식공부로 돌아오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
> `91년 후의 수련은 체험기(2)에 올리겠습니다.
>
>
> ....그냥 한마디.... 달마대사께서 화두잡는법을 가르치셔서 큰 도인이 나오지 않았다는 야그를 들은것 같기도 한디..... (참고로... 저는 한때 불경도 꽤 외었
> 음) 음... 이 소가 혹시 로봇이 되는건가? 애구 난 역시 한심이야.....
>
> 끝까지 읽으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
>
한심이가 독맥을 동맥이라고 잘 못 기제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