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한찬 운동에 미쳐있을때 돈도없고해서 이틀을 굶었는데(배가 고파도 얻어먹

지도 훔쳐먹지도 않음)하도 배가 고파서 승차권 한장이 있길래 라면을 바꾸어
먹으니 꿀맛이 아니겠습니까?(건강을 유지하려면 라면은 자주 먹지 않는것이
좋겠음)

후에 직장생활하면서 먹고살만하니까.... 또...호흡도 어느정도 되니까...

소화가 엄청 잘죄가지고 한본에 밥과 국을 일곱그릇씩 먹어도 금방 소화가 되

고 술을 한말을 먹어도 취하지 않는지라 이제야 도사가 됐는가 보다 했는데....

이 습관이 몇개월을 이어지니 죽어라 정성들여 폐식해서 나빠진 간을 회복시켜

놓았더니 역시나 또 나빠지게 만드는 어리석은 인간이 아니겠습니까?

물론 몇년전의 일이긴 해도.....

지금은 그렇게 멍청한짖을 안하려고 무진애를 쓰는 한심이가 글 올립니다.

감사합니다....저와같은 멍청한분은 앞으로 없을것입니다. 제가 어리석어봤으

니까?

절때로 따라하지 말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