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지고 없는데 영 뇌리에서 떠나질 않네요. 마땅히 물어볼데도 없고해서


질문 드려봅니다. 길조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