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련을 멈춘지도 15년이 지났고, 세월에 나이만 먹었지만, 여전히 마음 한켠에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럴때면 이곳 연정원 사이트를 방문해봅니다.

처음 나름 열심히 할때 댓글을 달아주셨던 분들은 더욱 정진하셨는지 이제는 이곳에서 뵐수 없어 가끔은 궁금하기도 합니다.

이곳 사이트, 게시판이 활성화 되길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