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늙었나 보다..

단학 체험담에 글을 쓸려고 하니 안된다.


그런데 말이다..

호흡은 그렇게 함, 조땐다...

난 말했다...


떠난다..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