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以 誠 入 章 (도이성입장)

 

道者 以誠而入 (도자 이성이입)  도라는 것은 정성으로써 들어가고,

 

  (이묵이수)  말없이 잠잠함으로써 지키고,

 

以柔而用 (이유이용)  부드러움으로써 쓰느니라.

 

用誠似愚 (용성사우)  정성을 씀에는 어리석은 것 같이 하고,

 

  (용묵사눌)  말없이 잠잠함을 씀에는 말 더듬는 것 같이 하며,

 

用柔似拙 (용유사졸)  부드러움을 씀에는 졸렬한 것 같이 하느니라.

 

夫如是則 (부여시즉)  대저(大抵) 이와 같을 수 있으면

 

可與忘形 (가여망형)  더불어 형체를 잊을 수 있고,

 

可與忘我 (가여망아)  더불어 나를 잊을 수 있으며

 

可與忘忘 (가여망망)  더불어 잊음을 잊을 수 있느니라.

 

入道者知止 (입도자지지)  도에 들어가는 자는 그칠줄(멈출줄)을 알아야 하고

 

守道者知謹 (수도자지근)  도를 지키는 자는 삼갈 줄을 알아야 하며,

 

用道者知微 (용도자지미)  도를 쓰는 자는 숨길 줄을 알아야 하니,

 

能知微則慧光生 (능지미즉혜광생)  숨길 줄을 알면 총명의 빛이 생하고,

 

能知謹則聖智全 (능지근즉성지전)  삼갈 줄을 알면 밝고 착한 지혜가 온전하며,

 

能知止則泰定安 (능지지즉태정안)  멈출 줄을 알면 너그러운 定(정)함이 편안한 것이다.

 

泰定安則聖智全 (태정안즉성지전)  너그러운 정함이 편안하면 착한 지혜가 온전해지고,

 

聖知全則慧光生 (성지전즉혜광생)  착한 지혜가 온전하면 총명의 빛이 생하고,

 

慧光生則與道爲一 (혜광생즉여도위일)  총명의 빛이 생하면 도와 더불어 하나가 되느니라.

 

是名眞忘 (시명진망)  이것을 이름하여 참된 잊음이라 하는 것이다.

 

惟其忘而不忘 (유기망이불망)  오직 그 잊음을 잊지 않아야

 

忘無可忘 (망무가망)  잊어도 가히 잊은 것이 없다고 하며

 

無可忘者 (무가망자)  가히 잊을 것이 없음을

 

卽是至道 (즉시지도)  곧 이것이 지극한 도라 하는 것이다.

 

道在天地 (도재천지)  도는 천지에 있으나

 

天地不知 (천지부지)  천지는 알지 못하고

 

有情無情 (유정무정)  유정무정이

 

惟一無二 (유일무이)  오직 하나일 뿐이며 둘일 수는 없는 것이다.

 


※ 무릇 入道(입도)를 하고서도 道(도)를 지키지 못한다면 入道(입도)하지 않음만 같지 못하고, 또한 지킬 줄만 알고 所用(소용)할 줄을 모르면 이는 지키지 않음만 같지 못하다. 故(고)로 眞實(진실)로 用(용)할줄 아는 者(자)는 어리석은 者(자)와도 같이 ??(묵묵)해야만 하고 和平(화평)하고 剛暴(강폭)하지 않음이 또한 拙(졸)한 者(자)와 같아야 하니, 愚(우), 訥(눌)하고 拙(졸)함이 어찌 다르다고 하겠는가

 

 

 

 

저작권(c) - 한국 단학회 연정원, 서울시 서대문구 창천동 62-58 창천빌딩 2층,  02-322-9706,   help@dah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