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연구에서 제일 중요한 비결이라고 하며 무슨무슨 법으로 전해지는 것이 많다. 그러나 그 비결을 쓴 사람들의 의견이 각기 다르게 보인다.
예를 들면, 배가 고프거나 목이 마르거나 하는 데 대한 비결은 배고픈 사람은 먹어야 하고, 목이 마른 사람은 마셔야 된다는 것이 누구에게 물어보아도 올바른 요결의 내용일 것이다.

그러나 실제에 있어서는 그렇지도 않다고 본다.
배가 고픈 사람이 음식을 먹으면 그 배가 부르다는 것을 몰라서 안 먹는 것이 아니고, 목이 마른 사람 또한 마실 것을 마시면 갈증이 해소된다는 것을 몰라서 안 마시는 것이 아니다.

비록 배가 고프고 목이 마르지만 먹을 수가 없고 마실 수가 없는 까닭이 있어서 할 수 없이 배가 고프니 목이 마르니 하게 되는 것이다.

다른 경우도 거의 다 이런 것이다. 병이 있는 사람은 약을 먹어야 하고, 몸이 피로한 사람은 휴식을 취해야 하는 것이다.

이런 예는 얼마든지 있는 것이고, 그 요결 또한 백 사람이면 백 사람 모두, 천 사람이면 천 사람 모두 각기 나름대로는 올바른 풀이라고 할 것이다. 그러나 실제 행함에 있어서 백 가지 천 가지의 요결이 마음대로 실행되는 것은 거의 없다. 그러면 그 요결이 정해(正解)가 아닌가 하면, 요결은 정해(正解)지만 그 실행은 어렵다는 뜻이다.
그 이유는 단도직입적으로 요결이 비록 정해(正解)였지만 그것을 실행할 수 있는 자세한 지침이 없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내가 본격적으로 정신연구에 가장 중요한 비결이 무엇인가? 라는 제목으로 글을 쓰게 된 것도 바로 이와 같은 까닭에서이다. 정신연구의 중요한 비결을 쓴 앞서간 현자들이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수백 수천에 달하고, 그 저술 또한 수천 수만 권에 이르니, 각기 경험대로 최선을 다해 기록한 것이다.
그 어느 것이나 올바른 풀이가 아닌 것이 없지만, 정신을 연구하는 수많은 사람들 중 성공한 사람은 깊은 바닷물 속에서 진주를 캐는 것보다 더 찾기 힘들다. 이런 현상이 단지 그 요결의 부족함 때문인가, 처음 배웠던 사람들이 성의가 없었던 까닭인가 하는 것은 오늘날 수련에 정진하고 있는 후학들의 의문사항이 되고 있다.

동양철학에서는 우선 유교의 중용사상이나 주역사상이 있어서 이 요결에 성공하는 사람이 성현군자가 되고, 이 요결을 솔성이라 한다.
또 불교의 대장경이 있어서 그 요결에 성공하신 이가 부처·보살·조사·나한이 되어, 그 요결을 견성이라 한다.
그리고 도교의 도장경, 참동결이 있어서 그 요결에 성공하신 이가 신선·진인·천사가 되고, 그 요결을 명성이라 한다.
서양에서도 이와 유사한 법이 얼마든지 있다.
그러므로 이에 대하여 새삼스럽게 중언부언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 그러나 나 자신 역시 정신수련에 고락을 같이 했던 사람이었고 또 후학들을 위해서 내가 경험한 바를 간단히 적고자 한다.

 

1. 스승의 도움(師助) :

정신수련계의 중진을 택해서 정신학에 대한 강의를 많이 들어야 한다.
그러다 보면, 은연중에 신념이 생겨서 스승의 지시대로 정신수련을 해볼 수 있게 된다.

 

2. 자습(自習) :

천 가지 만 가지 쓰디 쓴 고초를 무릅쓰고 그 어떠한 어려움에도 굴하지 않는다는 기백으로 스스로 공부해야 한다. 공부중에 포기하는 것이 실패의 원인이 된다.

 

3. 벗의 도움(友助) :

스스로 수련하다 보면 의문이 생기게 되는데 스승에게 문의하기가 곤란 할 때에, 같이 수련을 하면서 어려움을 함께 하는 선배의 경험담을 들으면 막막하고 포기하고 싶던 마음속에 다시 새로운 희망이 생겨서 오히려 신념이 강해지고 경의가 나타나게 된다. 이 마음은 성심·성의가 되어 비로소 성공의 길로 나아가게 되는 것이다.

 

 

위의 사항으로 자세한 요결을 대신 한다.

 

 

 

 

 

저작권(c) - 한국 단학회 연정원, 서울시 서대문구 창천동 62-58 창천빌딩 2층,  02-322-9706,   help@dah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