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학이란 >

단학이란 말이 생기기도 전인 아득한 옛날, 겨레의 시조이자 인류의 조상이신 대황조(大皇祖)께서 어두운 사람들에게 밝디 밝은 주재주(主宰主)로서의 천부(天符)가 이미 각자의 머릿골 속에 내려와 있다는 깨우침을 주신 이래, 우리 겨레는 주재주(·)를 온전히 드러내기 위해 지감(止感,그릇된 느낌을 멈춤), 조식(調息,숨결을 고르게 함), 금촉(禁觸,그릇된 행위를 하지 않음)의 세 교훈을 생활화해 왔으며, 이 중 가장 중심이 되는 가르침은 바로 조식(調息)입니다.

인간 생명의 근원인 숨결을 고르게 함으로써 자기 자신을 영적(靈的), 육체적으로 가다듬고, 자신이 속해 있는 우주와의 조화(調和) 및 합일(合一)에까지 도달할 수 있다는 가르침이며, 품성을 기르고 기운을 연마하여 인간이 지니고 있는 잠재능력을 최대한 발휘토록 하여, 얻어진 능력으로 인간 세상을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弘益人間)의 이념입니다.

이는 상고(上古)시대로부터 백두산족의 정신철학(精神哲學)의 근원이었으며, 시대를 흘러 현묘지도(玄妙之道)로 표현되기도 하고, 丹이라는 말로 상징되기도 하니, 丹이라는 말 자체가 해(日)와 달(月)의 합성어로서 밝음(明) 또는 음양(陰陽), 호흡(呼吸)을 상징합니다.

단학은 역사적으로 국가의 운명과 부침을 같이 해왔는데 삼국시대 이후, 즉 통일신라 시대 이래로 민족분열과 외래사상의 유입 및 사대모화 사상의 극성으로 인한 사상적 대립이 심해져서 고려, 조선 시대에는 그 흐름이 아주 쇠잔해지고, 국가 정책상으로는 아주 외면을 당하기도 하였으나, 개인적으로 그 배움의 도가 끊이지 않고 면면히 계승되어 각처에서 단학을 수련하여 갈고 닦은 실력을 위기에 처한 국가적 상황에서 유감없이 발휘하였으며 현재에도 그 가르침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 단학의 실제 >

다음에 소개하는 [연정16법]은 봉우 선생님께서 서기 1928년 무진년戊辰年 5월 5일에 작성하신 백두산족 고유의 정신수련법 입문으로서 학인學人 지도 양성을 위한 교안 중 가장 최초의 원본이 되는 매우 뜻깊은 저술입니다.

내용 중에 나타나는 호흡시간수는 모두 조식을 전제로 하되, 입식면면入息綿綿 출식미미出息微微하고 상유일편잔존지기(常留一片殘存之氣:들이쉬고 내쉴 때 항상 한 조각의 남은 기운을 두라)하는 유기留氣의 이치를 이미 그 속에 포함하고 있다는 것을 밝혀두며, 차제에 호흡시간수를 두고 큰 혼동이 없기를 바랍니다.

즉 자기가 2분이나 3분 호흡을 했다 하면서도 아무런 정신적 결과나 득력得力의 현상現狀이 없는 학인學人들은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진정한 성찰省察을 하여야만 앞으로의 수련에 발전이 있으리라 믿습니다.

 

 

< 단학수련법 >

 

【연정16법】

《연정16법》중 제  1 법
《연정16법》중 제  2 법
《연정16법》중 제  3 법
《연정16법》중 제  4 법
《연정16법》중 제  5 법
《연정16법》중 제  6 법
《연정16법》중 제  7 법
《연정16법》중 제  8 법
《연정16법》중 제8-1법
《연정16법》중 제8-2법
《연정16법》중 제8-3법
《연정16법》중 제8-4법
《연정16법》중 제8-5법
《연정16법》중 제8-6법
《연정16법》중 제8-6법
《연정16법》중 제8-8법
 

 


"이상으로 《연정16법》을 집필하는 방식은 타인他人의 예例를 버리고 내가 직접 경험한 바에 국한局限하여 정북창鄭北窓선생의 용호결龍虎訣을 주主로 하고 기록한 것임을 밝혀둔다.

《연정16법》을 습득한 후, 정신수련법에 관한 여러 서적들을 참고로 보면서 오래오래 수련한 즉, 남에게 물어볼 일이 없어질 것이요, 스스로의 정성으로서 앞뒤를 환히 밝히면 점차로 태식胎息으로 진입進入하게 되리니, 어찌 앞서 간 성현의 믿음을 걱정할 것이며 또한 수련의 어려움을 탓할 것인가.

오로지 장부丈夫의 비상非常한 힘을 내어서 성심성의誠心誠意로 자강불식自强不息하노라면, 부지불식지간에 엄연한 법계法界의 일중진一重鎭이 되리라.

이밖에 상세한 것은 동호동고자同好同苦者를 다시 기다려서 얼굴을 맞대고 일러줄 것이요, 구계법론九階法論은 뒷날 다시 서술하기로 한다."

 

무진년戊辰年 5월 5일, 여해如海 지죄근서우신야知罪謹書于莘野.
(서기 1928년 5월5일, 계룡산 신야(상신리)에서 여해는 쓰다.)

 

저작권(c) - 한국 단학회 연정원, 서울시 서대문구 창천동 62-58 창천빌딩 2층,  02-322-9706,   help@dahn.org